대구하나센터, 탈북청소년 통합교육프로그램 ‘발개돌이학교’ 개소

북한이탈주민 자녀들의 기초학습부터 심리지원 등 전인격적 지원 위한 통합교육프로그램 운영
대구하나센터가 대구·경북지역의 탈북청소년을 지원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대구시내 탈북청소년 통합교육프로그램 ‘발개돌이학교’를 개소했다. 사진은 청소년교류프로그램. 대구하나센터 제공

대구하나센터(센터장 조재희)는 대구·경북지역의 탈북청소년을 지원해온 다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대구시내 탈북청소년 통합교육프로그램 ‘발개돌이학교’를 개소했다고 30일 밝혔다.

발개돌이학교는 북한이탈주민 자녀들의 기초학습부터 심리지원, 부모교육, 사회통합교육 등 전인격적으로 탈북청소년을 지원하기 위한 통합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구시는 발개돌이학교의 ‘1대1 영어멘토프로그램’과 ‘청소년교류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1대1영어멘토프로그램’은 주한미국대사관을 통해 발굴한 지역 내 원어민 교사와 한 학기 동안 서로의 문화를 체험하고 주제를 선정해 최종발표회를 진행한다. 이는 학생의 학습능력 향상 뿐 아니라 자신감을 갖게 되는 효과가 있었다.

‘청소년교류프로그램’은 미국의 James Madison 대학 학생들의 주도하에 남·북 학생들이 참가한 통합캠프로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은 다른 배경에서 성장한 학생들이 낯선 영어권의 문화를 매개로 서로에 대한 편견을 극복하고 어우러지는 계기가 됐다.

조재희 대구하나센터장은 “향후 발개돌이학교를 통해 탈북청소년들의 학업 뿐 아니라 다양한 구성원이 함께 살아가는데 기여하는 통합적 교육모델 및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